1950s duralex glass tea cup

52,000원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듀라렉스는 루이왕가 시대부터, 유리문과 거울을 생산했던 건축재료 회사인 프랑스의 생고뱅으을 전신으로 하는 프랑스의 글라스웨어 브랜드입니다. 1920년대에 들어 자동차가 보급되기 시작하고 유리의 사용에대한 범위가 넓어지며, 더 튼튼하고 관리가 쉬운 유리에 대한 필요에따라 생고뱅은 1929년 온도변화에 반응이 적은 강화유리를 개발하게됩니다. 듀라렉스는 이러한 시작을 바탕으로 1930년대부터,  흠집에 강하고 내용물의 온도유지에 적합한 강화유리를 소재로한 일상적인 테이블웨어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소개해드리는 제품은 1950년대에 만들어진 찻잔입니다. 투명한 강화유리를 소재로하며, 둥글고 단정한 실루엣이 보여집니다. 찻잔을 빙둘러 보여지는- 일렁미며 반짝이는 면들의 고전적인 표현은 소재와 자연스럽게 어울리며 프렌치라는 말이 잘 어울리는 적당한 장식이 됩니다. 잔의 가장자리에는 에나멜을 사용한 화사한 빨강의 리본무늬가 그려져, 적당한 무게감을 가진 경쾌한 분위기를 완성해 줍니다. 밝은 계절의 환한 향기를 가득 담아낼 수 있는 찻잔으로,  짙은 커피를 마시거나 작은 스푼과 함께 아이스크림이을 담아내는 컵으로 사용하기에 잘 어울립니다. 

 

 

지름8.3cm 높이5.4cm 손잡이폭2.2cm

made in France

 

 

 

 

 

 

 

 

 

찻잔의  바닥면에는 생산지, 브랜드, 생산관리 번호가

양각의 작은 글씨로 새겨져 있습니다.

 

가장자리의 줄무늬 장식은 핸드페인팅을 통해 그려진것으로,

각각이 아주 조금씩 다른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깨끗한 상태를 가지고 있는 빈티지 제품이지만,

오랜시간을 간직한 소재의 특성상 표면에  옅은 흠집이 있을 수 있습니다.

 

유앤웬즈데이의 모든 빈티지 테이블웨어는 세 번의 세척, 

두 번의 소독과정을 거칩니다.

 

수량이 한정적인 빈티지 제품의 특성상 주문 후 30분이내 미결제시 주문이 취소됩니다.

주문전 홈페이지 하단의 주문안내 페이지를 숙지 부탁드립니다. 

카드결제를 원하시는분 께서는 주문서 접수후 게시판을 통해 메세지를 남겨주시면, 결제링크를 전송해드립니다. 

 

식기류로 오랫동안 사용되었지만

판매분류는 생활잡화 소품입니다.

1950s duralex glass tea cup

52,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