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0s poole soupbowl & saucer

41,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1873년 건축용 도자기장식이나 타일을 만드는 회사로 시작된 풀은 1900년대 초반부터 본차이나와 스톤웨어를 소재로 테이블웨어를 만들었던 영국의 브랜드입니다. 건축용 도자기제품을 만들었던 역사를 가지고 있는만큼 튼튼한 재료와 실용성, 그리고 기본에서 벗어나지 않은 세련된 디자인을 특징으로 합니다. 소개해 드리는 제품은 1950년대 중반에 제작된 수프보울세트입니다. 얇은 두께의 스톤웨어로 만들어진 것으로 단단하지만 사뿐한 무게감을 가지고 있으며, 두 개의 손잡이가 달린- 둥그런 수프보울과 넓직하게 펼쳐진 받침으로 구성 되어있습니다. 부드럽고 매끄러운 광택이있는 표면에 나타난 밝은크림색과- 깊은 물빛를 닮은 푸른색이 전해주는 담담하고도 세련된 분위기가 보여집니다. 계절의 재료로 만든 적당한 온도의 수프나 스무디를 담아내거나 간단한 식사를 위한 시리얼 그릇으로 사용하기에도 알맞으며, 아이스크림이나 셔벗을 담는 디저트보울로도 아주 잘 어울립니다. 

 

보울 지름12.8cm 높이4.8cm 손잡이폭2.3cm

보울받침 지름17.5cm 높이1.5cm

made in England

 

 

 

 

 

 

 

 

 

 

전체적으로 아주 깨끗한 상태을 가지고 있는 빈티지 제품이지만, 오랜시간을 간직한 소재의 특성상 표면에  옅은 흠집이 있을 수 있습니다.

유앤웬즈데이의 모든 빈티지 테이블웨어는 세 번 과정의 세척(올가닉세정제-천연베이킹소다) 그리고, 두 번의 소독(끓는물-살균스프레이)과정을 거칩니다.

1950s poole soupbowl & saucer

41,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코니 아기띠워머 (XL/Beige/long-type) 재입고 시 알림
이미 신청한 휴대폰 번호입니다.

1950s poole soupbowl & saucer

1873년 건축용 도자기장식이나 타일을 만드는 회사로 시작된 풀은 1900년대 초반부터 본차이나와 스톤웨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