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0s poole tea cup & saucer

50,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풀은 1873년 건축용 도자기장식이나 타일을 만드는 회사로 시작된- 1900년대 초반부터 테이블웨어를 만들었던 영국의 도자기 브랜드로, 깊이있는 색감들과 튼튼한 내구성을 특징으로 하며, 보여지는 모습에서 그리고 그안에 담겨있는 내용들(용도나 제작방식 등 보여지는 모습을 위해 갖추어져야할 부분들)에서도 보편적인 영국의 정체성을 잘 보여줍니다. 소개해드리는 찻잔세트는 풀이 본격적으로 정체성을 갖추어가기 시작했던 1950년대, 좀 더 정확히는 1955년에서 1957년사이에 만들어졌습니다. 이 시기에 주로 만들었었던 트윈톤시리즈 중 아주 구하기 어려운 한 가지로, 안개에 덮인듯한 푸른색과 흐린분홍의 조화-대비가 아름다운 제품입니다. 얇고 단단한 스톤웨어를 소재로하며 군더더기 없이 매끄러운 모습의 둥근 찻잔과 잔을 살며시 감싸는 듯 아래에서 위로 펼쳐진 모양의 잔받침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아름다운 색감이 돋보일 수 있는- 옅은광택의 촘촘한 결을가진 유약으로 마무리가 되어있으며, 바탕이되는 도자기의 크림색이 잔입구의 둘레와 잔받침의 가장자리에 드러나 만들어진 은근한 줄무늬가 보여지기도 합니다. 잔잔한 아름다움이 전해지는 찻잔세트로, 고운색의 핫초콜릿이나 밀크티를 담아내는 잔으로 잘어울리며- 아이스크림이나 셔벗을 담는 디저트컵으로 사용하기에도 알맞습니다. 

 

 

찻잔 지름9cm 높이6cm 손잡이폭2cm

잔받침 지름14.5cm 높이2.5cm

made in England

 

 

 

 

 

 

 

 

 

 

 

 

 

 

전체적으로 아주 깨끗한 상태을 가지고 있는 빈티지 제품이지만, 오랜시간을 간직한 소재의 특성상 표면에  옅은 흠집이 있을 수 있습니다.

유앤웬즈데이의 모든 빈티지 테이블웨어는 세 번 과정의 세척(올가닉세정제-천연베이킹소다) 그리고, 두 번의 소독(끓는물-살균스프레이)과정을 거칩니다.

1950s poole tea cup & saucer

50,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코니 아기띠워머 (XL/Beige/long-type) 재입고 시 알림
이미 신청한 휴대폰 번호입니다.

1950s poole tea cup & saucer

풀은 1873년 건축용 도자기장식이나 타일을 만드는 회사로 시작된- 1900년대 초반부터 테이블웨어를 만들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