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0s poole tea cup & saucer

43,000원
배송비 3,000원(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추가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풀은 1873년 건축용 도자기장식이나 타일을 만드는 회사로 시작된- 1900년대 초반부터 테이블웨어를 만들었던 영국의 도자기 브랜드로, 깊이있는 색감들과 튼튼한 내구성을 특징으로 하며, 보여지는 모습에서 그리고 그안에 담겨있는 내용들(용도나 제작방식 등 보여지는 모습을 위해 갖추어져야할 부분들)에서도 보편적인 영국의 정체성을 잘 보여줍니다. 소개해드리는 찻잔세트는 풀이 본격적으로 정체성을 갖추어가기 시작했던 1950년대에 만들어졌습니다. 이 시기의 풀포터리에서 주로 만들어졌던 트윈톤시리즈 중 한 가지로, 바탕이 되는 크림색 도자기와  낮은채도의 에머랄드빛의 조화가 아름다운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사용하기에 편리한 내구성이 좋은 스톤웨어가 재료로 사용되었지만 포슬린이나 본차이나 만큼 사뿐한 두꼐감으로 만들어진 찻잔세트로, 잔둘레을 향해 살며시 넓어지는 종모양의 찻잔과 잔을 감싸는듯 둥그런 형태의 잔받침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차분하고 고요한 분위기를 전해주는 제품으로, 아이스크림이나 셔벗을 담는 디저트컵으로 사용하거나,  라테나 카푸치노를 마시는 커피컵으로 사용하기에 아주 잘 어울립니다. 

 

 

찻잔 지름9cm 높이6cm 손잡이폭2cm

잔받침 지름14.5cm 높이2.5cm

made in England

 

 

 

 

 

 

 

 

 

 

 

 

 

 

 

 

 

 

 

 

 

관리가 잘 되어있는 깨끗한 상태의 빈티지 제품이지만, 오랜시간을 간직한 소재의 특성상 표면에  옅은 흠집이 있을 수 있습니다.

유앤웬즈데이의 모든 빈티지 테이블웨어는 세 번 과정의 세척(올가닉세정제-천연베이킹소다) 그리고, 두 번의 소독(끓는물-살균스프레이)과정을 거칩니다.

수량이 한정적인 빈티지 제품의 특성상 주문 후 30분이내 미입금시 주문이 취소됩니다. 주문전 홈페이지 하단의 주문안내 페이지를 숙지 부탁드립니다. 

 

1950s poole tea cup & saucer

43,000원
추가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