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s laura ashley flower bouquet table cloth

26,000원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로라애슐리는 1950년대 런던의 핌리코지역에서 시작된 브랜드로, 독자적인 패턴을 이용해 집안에서 쓰이는 패브릭제품들을 만드는것으로 시작된 브랜드입니다. 영국의 복식사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brithsh romantic이라는 모티브의 고전적인 무늬와 레이스의 패브릭으로, 사용하기에 편리한 제품들을 제작하며- 전통과 동시대를 아우르는 여성 디자이너로서 큰명성을 가지게 됩니다. 이후 로라애슐리만의 패턴을 사용한 여러가지 하우스홀드 제품들을 만들어내며 세계적인 브랜드로 범위를 넓혀갑니다. 소개해드리는 제품은 1960년대 파리의 bibliotheque des arts decoratifs의 아카이브를 위한 기념품이 될 패턴으로 만들어진 작은 꽃송이 부케가 스크리닝 된 패브릭으로 만들어진 테이블클로스입니다. 보송하고 가벼운 터치가 느껴지는 코튼을 소재로 하며, 아이보리가 한방울 들어있는 깨끗한 하얀색을 바탕으로 로얄블루의 부케들이 나란히 놓여있는 모습을 가지고 있슶니다. 소재가 가지고 있는 편안하고 밝은 분위기, 모티브와 색감이 전해주는 위트가 조화롭습니다. 넉넉한 크기의 제품으로, 테이블매트나 티클로스로, 브레드바스켓이나 런치박스를 감싸는 타월로 알맞으며- 창가를 장식하고, 적당한 빛을 만들어주기도 하는 작은 커튼으로 사용하기에도 적당합니다.

 

 

가로54cm 세로35cm

 fabric from England

 

 

 

 

 

 

 

 

 

 

 

보송하고 가벼운 터치의 코튼소재로, 

리넨이나 테리만큼은 아니지만 어느정도의 흡수력을 가지고 있어 

티클로스나 핸드타월로 사용하기에도 적당합니다.

 

클로스는 프렌치심 french seam으로 모양을 갖추었습니다.

손이 많이가고, 아주 꼼꼼한 재단과 바느질이 필요한 방법으로

변형이 적고 튼튼해 관리와 사용이 쉽습니다.

 

 

변형방지를 위해 원단 세탁 후 재단,봉제 되었으며

제품 완성 후 한번 더 세탁하여 배송 됩니다.

 

표백을 피해주시고,

물세탁과 건조기사용, 다림질이 가능합니다.

 

 

 

 

 

 

 

 

 

 

 

 

 

 

 

수량이 한정적인 제작제품의 특성상

주문 후 12시간이내 미결제시 주문이 취소됩니다.

 

핸드메이드 제품으로

표기된 크기에서 +-2mm정도의

오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수축률이 적은 원단으로 만들어졌지만

사용과 세탁 건조등 사용과 관리 환경에 따라 

주름이나 수축이 있을 수 있습니다.

 

주문전 홈페이지 하단의 주문안내 페이지를 숙지 부탁드립니다.

 

카드결제를 원하시는분 께서는 주문서 접수후

게시판을 통해 메세지를 남겨주시면, 결제링크를 전송해드립니다. 

 

유앤웬즈데이에서 라이센스를 소유한 제품으로, 

무단복제를 금합니다. 

1960s laura ashley flower bouquet table cloth

26,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