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s pillyvuyt tea goblet

39,000원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필리뷰이는 1818년 필리뷰이형제에의해 파리에서 남쪽에 위치한 썽쎄흐지방에서 프렌치포슬린을 만들어온 프랑스의 테이블웨어브랜드입니다. 프랑스를 산지로 하는 재료만을 사용하고, 오직 하얀색이어야하며, 만들어지는 것의 범위는 테이블웨어만으로 정해둔- 브랜드의 시작점 부터 현재까지 유지되는 확고한 정체성과 고전적인 제작방법을 이어오고있는 단단함을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이러한 규칙들을 바탕으로, 보여지는 부분에 있어서도 시간의 흐름에 영향을 적게받을 수 있는 간결하고 실용적이며, 프랑스적인 분위기가 담길 수 있는 모습을  추구해 오고있습니다. 소개해드리는 제품은 1960년대에 만들어진 티고블렛 입니다. 설탕과 레몬을 넣은 홍차나, 신선한 민트잎을 우려낸 차를 마시는- 비스트로에서 사용 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제품입니다.  필리뷰이 특유의 창백하고 차분한 하얀색 포슬린을 소재로하며,  안정감있는 비율의 깊은 보울과 낮고 묵직한 스템-베이스로 모양을 이루고 있습니다.  보울의 가장자리에는 코발트블루와 가느다란 검정의 줄무늬가 단정히 그려져 있습니다. 소재와 색감들로 부터 전해지는 우아함과 파리 어딘가에 있는 비스트로 테라스의 생기있고 느긋한 오후 시간을 닮은 경쾌하고 밝은 분위기가 보여집니다. 본래의 용도에 맞춰 차나 커피를 마시는 잔으로, 아이스크림을 켜켜이 담아내는 디저트 그릇으로 사용하기에 잘 어울립니다.

 

 

입구지름7.5cm 베이스지름7.5cm 높이13.7cm 

made in France

 

 

 

 

잔의 입구 가장자리에는 짙은 코발트블루와

가느다란 검정의 줄무늬가 말끔하게 그려져 있습니다.

 

베이스의 끝 부분은 아래를 향해 살짝 좁아지는 모습으로 다듬어 졌습니다. 

잔잔한 여운이 보여지는 섬세한 디테일 입니다.

 

 

 

 

 

 

 

 

 

 

 

 

 

 

 

 

 

깨끗한 상태의 빈티지 제품이지만,

오랜시간을 간직한 소재의 특성상 표면에 미세한 흠집이 있을 수 있습니다. 

 

유앤웬즈데이의 모든 빈티지 테이블웨어는 세 번 과정의 세척,

 두 번의 소독(끓는물-살균스프레이)과정을 거칩니다.

 

수량이 한정적인 빈티지 제품의 특성상 주문 후

30분이내 미결제시 주문이 취소됩니다.

 

주문전 홈페이지 하단의 주문안내 페이지를 숙지 부탁드립니다. 

 

카드결제를 원하시는분 께서는 주문서 접수후

게시판을 통해 메세지를 남겨주시면, 결제링크를 전송해드립니다. 

 

식기류로 오랫동안 사용되었지만

판매분류는 생활잡화 소품입니다.

1960s pillyvuyt tea goblet

39,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